[카지노 도서] 카지노 묵시록_244[자우스트? 토토|바나나? 토토]


갈퀴는 말없이 고개만 끄덕거렸다.

그는 징채의 아픈 내력을 잘 알고 있었다.

그렇게 망하고도 징채는 포기하지 않고 부활을 꿈꿨다.

그러나 징채가 활동하기에는 이제 카지노와 사북의 환경이 만만치 않았다.

카지노에서는 요주의 인물로 출입정지 됐고,

사북 사람들도 날개 꺾인 징채를 예전처럼 우러러보지 않았다.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겁니다. 회장님은!”

갈퀴는 진심으로 그렇게 예측했고 응원했다.

바닥으로 떨어졌어도 징채의 배포는 여전했고, 수하들에게 베풀 줄 알았다.

카지노 주변에서 죽었어도 몇 번은 죽었을 갈퀴를 일으켜 세운 이도 징채였다.

도박으로 파산하고 인생을 접으려는 도숙자들을 수거해 뭔가 일을 도모하는 것도 획기적인 아이디어였다.

물론 음습한 범죄 행위였지만 그렇다 해도 죽으려는 이들을 부축해 살아갈 기운을 불어넣어주는 행위는

구호만 거창한 카지노 도박중독센터의 구호보다 현실적이었다.

 

운명의 수레바퀴

아침 10, 카지노 로비.

객장 오픈시간에 맞춰 입장순서를 기다리는 고객들의 표정은 각양각색이다.

원하는 테이블이나 머신에 앉을 수 있는 ARS 추첨 1,000번 이내의 당첨자들은 벽면에 매달린 전광판을 주시한다.

간발의 차이로 좋은 자리를 놓칠 수 있기에 제 순서가 되면 잰걸음으로 가 검색대 앞에 선다.

 



Source link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